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Muriel 2018/03/13 [09:03]

    수정 삭제

    젬베를 치는 모습이 너무 행복해보여요! 엄마의 사진에서 시작해서 시장의 상인 여성분을 만나는 작가 분의 이야기가 너무 흥미롭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