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liberty 2018/08/30 [18:08]

    수정 삭제

    아.. 태어나자마자 생식기 수술을 받고 성별이 만들어지는 아기들이 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있어요. 이렇게 당사자의 이야기를 들으니 눈물이 납니다. 자신이 누구인지 알기도 전에 그런 일을 당하고 침묵 속에 갇혀진 경험이 얼마나 힘겨운 것인지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더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네요. 더이상 병원에 맡겨질 문제가 아닌 것 같아요.
  • 2018/09/01 [13:09]

    수정 삭제

    너무 소중한 기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고마워요.
  • 독자 2018/09/03 [13:09]

    수정 삭제

    글이 참 좋네요 당사자의 이여기는 잔짜 다르다는 거 느껴지네요
  • 시현 2018/09/03 [15:09]

    수정 삭제

    스크랩해두고 두고두고 읽고 싶은 글입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