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퍼실 2018/09/18 [23:09]

    수정 삭제

    신세계다!! 몰랐던 세계를 알게 되었습니다!
  • 공감 2018/09/19 [03:09]

    수정 삭제

    기사 감사합니다.
    정말이지 한국은 여자사람들의 일탈(?)은 일체 허용이 안된다는... (한국의 성평등지수가 지구촌에서 10위라는 가짜뉴스는 지구가 네모나서 그 끝에가면 떨어져죽는다는 가짜뉴스와 흡사한 느낌...)
    10월 9일 공연때는 보다 성숙된 관객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자리가 되길요~
    관객들이 마음의 여행을 떠나며 간접체험해보는 자리가 되길요~
  • orange 2018/09/19 [11:09]

    수정 삭제

    한 번 남자의 드랙킹 쇼를 본 적이 있어요. 이 기사보면서 그때 기억이 납니다. 지금 같으면 환호하면서 분위기를 돋구었을 텐데 그땐 뭐가 뭔지 몰라서(관람 뽀인트를 몰랐음) 박수만 쳤던 기억이 있네요. 멋진 글 잘 봤습니다. 개인의 다양한 표현에 대한 이해와 즐거움이 교류되는 문화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리리 2018/09/22 [15:09]

    수정 삭제

    '퀸'이라는 성별라벨링이 싫어서 드랙을 부정적으로 봤었는데, 이 기사를 통해 성별라벨링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는 걸 알게되어 드랙에 대한 인식을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되었어요.
  • hdpec 2018/10/06 [11:10]

    수정 삭제

    여성 피해자 정체성 닦지 붙이기의 퇴행을 정희진은 『페미니즘의 도전』에서 반복한다. 정희진은 사랑과 섹스라는 몸으로 치환된 여성을 피해자로 남성에게는 가해자라는 낙인 구도로 일관한다. 여성은 능동적 정신이 제거된 수동적 몸 정체성으로 규정되고 남성은 여성의 몸을 유린하는 이성이 마비된 섹스에 굶주린 색마 정체성으로 폄훼된다.
  • ㅇㅇ 2018/11/13 [15:11]

    수정 삭제

    사진의 저작권과 출처 좀 명시해주세요 포토그래퍼가 씁쓸해합니다
요가툰
메인사진
안 가본 길(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