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bagel 2019/03/15 [09:03]

    수정 삭제

    아.. 그래도 하나도 안 팔렸다는 게 좀 아쉽네요~ 진열대 만드는 얘기 넘 재밌게 읽었어요.
  • 라미 2019/03/15 [15:03]

    수정 삭제

    구경 가고 싶은 장터의 모습이네요. 마음은 콩밭 브랜드의 페브릭도 보구 싶구.. 장터를 출점한 사람의 입장으로 생각해보니까 더 흥미롭네요.
  • 저스틴 2019/04/07 [23:04]

    수정 삭제

    판매되지 않았다니 아쉽네요. 어떻게 보면 필자님 제품은 일반적인 소비자보다 B2B같이 마르쉐 출점을 준비하는 분들을 중심으로 하거나 마르쉐같은 지원조직에 접근하는 방법이 나았을 수도 있다고 보여요.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