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ㅇㅇ 2019/07/16 [14:07]

    수정 삭제

    저도 호칭이 고민됐는데 주변에선 여사님, 부르더라고요. 저는 선생님이라고 할까 고민했습니다만 앞으론 관라사님이라고 부르면 되겠네요!
  • 다람쥐 2019/07/17 [15:07]

    수정 삭제

    멋진 분이네요! 가사노동이 엄연한 일로 인정받길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2019/07/17 [21:07]

    수정 삭제

    가사도우미 플랫폼이 많아져서 좀 불안한 게 있었는데 이거였군요. 서비스 이용자 입장에선 굉장히 편리한 거기도 한데, 수수료 떼고 돌아가는 게 얼마나 있을까 싶기도 하고, 고객이랍시고 갑질하는 사람들 대응을 어떻게 할까 싶기도 하고. 좀 마음이 불편했어요. 플랫폼 노동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던데 가사관리사 분들도 예외가 아니었군요. 협회 같은 데서 많이 나서서 노동자로서 보호받고 제대로 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사용자들도 결국 그래야 좋은 게 아닐까 싶어요.
  • 호박 2019/07/23 [18:07]

    수정 삭제

    기사 정말 잘 읽었습니다.
  • 후추 2019/07/26 [12:07]

    수정 삭제

    읽다보니 마음이 훈훈해졌습니다. 호칭도 명쾌해졌고요.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여성의 노동이 제대로 인정받는 날이 부디 오길!!!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은 언제..?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유럽의 ‘수동적인 아시아 여성’ 편견 딛고 높이 날다 / 채혜원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 쓰즈끼 스미에
오늘도 환우회 카페에서 ‘불안’과 ‘정보’를 나눈다 / 박현진
해방 후 일본으로…조선인 차별과 싸우며 살아내다 / 쓰즈끼 스미에
차별의 편에 서지 않기 위하여 / 서영
그날은 언제..? / 임소희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 이민영
영주권 취득 후,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죠 / 하리타
“아직 전해지지 않은 여성의 목소리는 무한대다” / 가시와라 도키코
‘방 한 칸의 존재’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 은주
일다소식
[뉴스레터]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뉴스레터] 독일에서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어요
[뉴스레터]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2019년의 마지막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헤어 디자이너, 독일사람들은 ‘장인’으로 존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