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2019/08/04 [20:08]

    수정 삭제

    세컨드 매거진 텀블벅 기회를 놓쳤다고 안타까워했는데 3호나 나온 걸 몰랐네... 막 검색해보니까 지금도 구입할 수 있는 데가 있더라구효!! ㅎㅎ 대충 쓰지 않는다는 내용 보니까 소장하고 싶어졌어요. 10호 30호도 나오면 좋겠습니다!
  • due 2019/08/04 [23:08]

    수정 삭제

    공감합니다. 영화에서 여성캐릭터가 멋지다, 정도가 아니라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 한국영화는 아직 갈 길이 먼 듯
  • 독자 2019/08/08 [07:08]

    수정 삭제

    지속 가능성 ㅎㄷㄷ 응원합니다~
  • 독자2 2019/08/19 [22:08]

    수정 삭제

    페미니즘 영화로 분류되는 영화 속 여성 캐릭터들이 항상 기존의 남성 서사를 강하게 의식한 듯 그에 대한 반동적인 캐릭터, 즉 기존의 남성이 쥐던 역할을 여성에게 넘기기만 하면 손쉽게 여성서사가 만들어진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 아쉬움을 느끼곤 했습니다. 세컨드를 통해서 보다 다양한 여성캐릭터가 알려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좋은 잡지 만들어주셔서 감사해요
  • 인앤아웃 2019/08/22 [09:08]

    수정 삭제

    세컨드 매거진 오래 보고싶습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은 언제..?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가장 많이 본 기사
유럽의 ‘수동적인 아시아 여성’ 편견 딛고 높이 날다 / 채혜원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 쓰즈끼 스미에
오늘도 환우회 카페에서 ‘불안’과 ‘정보’를 나눈다 / 박현진
해방 후 일본으로…조선인 차별과 싸우며 살아내다 / 쓰즈끼 스미에
차별의 편에 서지 않기 위하여 / 서영
그날은 언제..? / 임소희
비전화냉장고, 차갑지는 않지만 시원해요! / 이민영
영주권 취득 후,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죠 / 하리타
“아직 전해지지 않은 여성의 목소리는 무한대다” / 가시와라 도키코
‘방 한 칸의 존재’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 은주
일다소식
[뉴스레터] 일본남성과 결혼한 식민지 조선여성, 나의 외할머니
[뉴스레터] 독일에서 동성 파트너와 결혼을 앞두고 있어요
[뉴스레터] 건강을 잃어도 모든 것을 잃지는 않는 사회로!
2019년의 마지막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헤어 디자이너, 독일사람들은 ‘장인’으로 존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