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의 빨강그림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ife]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정은
배너


주어진 건
물그릇 하나와 쌀알 몇 개.

이걸 갖고 당신의 삶을
들여다보고 예견하고 길을 찾아낼 것.

단, 섣불리 남의 물그릇은 들여다보지 않기.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4/01/15 [15:27]  최종편집: ⓒ 일다
 
chong 04/01/15 [21:48] 수정 삭제  
  찰스 디킨슨의 올리버 트위스트..
그걸 영화로 한 올리버.

시스터 액트.

그리고
팀 버튼이 떠오르네요.
화성침공?
아니면 팀 버튼의 단편집 이미지들.
향기 04/01/16 [00:48] 수정 삭제  
  다르게 생겼군요. 눈빛도 다르고 표정도 다 다르네요.
그리고 주어진 물그릇도 다르고 쌀알의 개수도 다르고..
저들 속에 꼭 내가 있는 것만 같아요.
삶을 "예견"하고 길을 "찾는 것"을 해야만 하는데 막막하네요.
남의 물그릇은 들여다보지 않아야 하겠죠? 그렇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