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매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사도가 대안인가?
여성가족부 성문화개선 캠페인 유감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김윤은미
배너
“남성들이여, 늑대만큼만 하자.”

9월 1일 여성가족부가 개설한 성문화 개선 캠페인 홈페이지 ‘화이트 타이’(www.whitetie.co.kr)에 개시된 플래시 애니메이션의 제안이다. 애니메이션에 따르면, 늑대는 음흉스러운 이미지와는 달리 실제로 일부일처제를 철저히 지키고 가족을 잘 보살피며 자신보다 약한 자를 괴롭히지 않는 ‘신사’다. 따라서 남성들도 “늑대만큼만 하자”는 것이다.

이번 성문화 개선 캠페인의 주된 주제는 반성매매 및 남성중심적인 성문화 개선이다. 홈페이지에는 성매매와 관련된 여러 기사와 탈성매매 여성들의 이야기를 싣고 있다. 그런데 성매매 근절 및 성문화 개선을 위해서 남성들의 ‘신사도’가 필요하다고 광고하는 것엔 동감하기 어렵다. 성매매 문제를 개개인의 인성으로 환원하면 접근하기 어렵다. 구조화된 성 산업과 술자리 문화, 여성 집단의 노동 및 빈곤문제가 결합되어 있기 때문이다.

물론 ‘잠재적인 성구매자’의 윤리 또한 중요하다. 그러나 ‘신사도’가 대안인가? 우리 사회에서 ‘여자에게는 잘해줘야 한다’는 식의 논리는 이미 일상적인 문화의 한 부분이자 암묵적으로 성차별적 기능을 발휘한다. 여자와 남자를 질적으로 다른 존재로 규정하기 때문이다. 신사도에 따르면 여자는 보호 받아야 할 존재이자, 아울러 ‘여자다운 여자’가 되어야 한다.

물론 여성가족부는 남성 성구매자들에게 대중적이라고 생각되는 방식으로 접근하기 위해 ‘늑대’라는 소재를 채택하고, ‘앞선 남자의 근사한 생각’과 같은 기업 광고 이미지를 차용했을 것이다. 대중성을 역점에 두었는지, 여성가족부에선 전문 광고기획사에 의뢰해 퍼포먼스까지 했다고 한다. 도우미 여성들이 거리와 술집에서 할증이 비싸니까 어서 집에 가라고 권하거나 지하철에 늑대 탈을 쓴 남성들이 여성 승객에게 선행을 베푸는 등의 내용이다(“남성들이여, 늑대가 되자, 늑대를 닮자”, 문화일보 2005년 9월 1일자)

그러나 ‘늑대’가 일부일처제를 지키고 가족을 잘 보살피기 때문에 닮자는 내용은 꺼림직하다. 일부일처제 가족을 지키기 위해 성매매를 하지 말자는 주장은 성매매 여성의 인권 이전에 가족주의를 중심에 두고 있다. 이는 이전부터 성매매를 가족을 침해하는 부도덕한 것으로 간주하며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으려고 했던 보수 진영의 주장과 별반 다를 게 없다. 아무래도 일부일처제 및 건전한 가족문화 조성을 중심에 두고 성매매 문제를 풀려고 하다 보니 이런 어색한 결과물이 나오게 되지 않았나 싶다.

‘화이트 타이’ 홈페이지에는 많은 남성들이 항의 글을 게시하고 있는데, 남성들을 잠재적인 범죄자로 규정해서 기분이 나쁘다는 것이 전반적인 주장이다. 어마어마한 성 산업의 규모와 수많은 피해여성들의 사례 앞에서, 개개인 여성들이 “창녀” 기질이 있다는 등의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하는 남성들이 많은 것을 보면 여성가족부가 상당한 고심을 할 수 밖에 없었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캠페인은 여러 모로 아쉽다. 성매매 근절을 위해서 필요한 것은 여성을 존중하는 신사도나 ‘앞선 남자의 근사한 생각’이 아니다. 일부일처제 지킴이도 아니다. 여성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여성을 동등한 인간으로 바라보는 태도가 필요하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5/09/05 [23:56]  최종편집: ⓒ 일다
 
홍차 05/09/06 [10:56] 수정 삭제  
  예전에 여성부에서 성매매 관한 플래시 띄웠을 때도, 남자들의 아내들이 쫓아오고 고발하는 식의 내용을 담고 있었습니다. 왜 여성부조차도 문제를 바로 바라보지 못하고 가족관계나 부부관계랑 연관을 시켜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 05/09/06 [11:38] 수정 삭제  
  경망스럽고 유아틱해서 기분 좋지 않더군요.
늑대 얘기도 깨고요.
피오네 05/09/07 [13:56] 수정 삭제  
  전문 광고기획사에 의뢰했다는 퍼포먼스도 꼭 그렇게 해야하는 건지 모르겠더군요.
여성쪽이라서 그런지 더 선정적으로 보이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 뭔가 찜찜합니다.
나쁜피 05/09/08 [20:09] 수정 삭제  
  역시. 정부 사업은 어쩔 수 없다는 느낌이 바로 드네요.
쉽게 말할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화이트타이 홈페이지 가보고선 깜짝 놀랐어요. '여성'가족부에서 한다니 한번 더 놀랍네요. 그냥 여피같은 남자들이 하는 짓인 줄 알았는데
아말감 05/09/08 [22:26] 수정 삭제  
  사이트 들어갔다가 눈만 버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저 플래쉬 만드는 데 제작비용을 얼마나 낭비했을까하는 게 제일로 궁금하다.
정말 05/09/09 [14:12] 수정 삭제  
  이름도 여성가족부,
하는 짓도 정말 깹니다.
여성부 변명하고 다니는것도 힘들어요.
왜들저러죠?

같은 페미니스트라고 하기엔 쪽팔려요.
..... 05/09/09 [22:46] 수정 삭제  
  수준이 왜들 그런지 모르겠네요.
. 05/09/10 [19:37] 수정 삭제  
  시간낭비. 세금낭비.

안하느니만 못한 짓이군요.

누구머리에서 나온 발상인지 참 조악하네요.
눈에 뛰는 것도 싫으니까 하루빨리 폐기했으면 좋겠어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