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체비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간의 성폭력 일생을 망친다?
교육부 학생성폭력예방 홍보배너 효과 의심돼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희정
배너

교육인적자원부는 현재 학생성폭력 예방 캠페인의 일환으로 4편의 홍보배너를 제작해 홈페이지에서 상영 중이다. 총 4편의 홍보배너는 ‘싫어’, ‘네 잘못이 아니야’, ‘설마’, ‘때 늦은 후회’로 구성되어 있고, 이 캠페인은 1월 15일부터 시작해 2월 10일까지 계속된다.

문제는 십대들을 대상하고 있는 이 배너들이 ‘성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올바른 지식을 전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성폭력에 대한 부족한 이해를 드러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왜곡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점이다.

성적 불쾌감 주는 그림들이 교육자료로?

▲ 교육부 학생성폭력 예방 캠페인

먼저 홍보배너 ‘싫어’ 편부터 보자면, “엉덩이 더듬기, 가슴 만지기, 강제키스, 음란 메시지 전송” 등이 “성폭력 범죄”임을 꼬집어 말한다.

그러나 싱글거리며 뒤에서 껴안고 가슴을 만지는 남학생과 비명을 지르는 여학생의 모습 등. 이용된 삽화들이 오히려 보는 여성들에게 성적으로 불쾌감을 주고 있다. 이런 설정과 행위를 묘사한 삽화가 배너를 보는 남학생들에게는 어떻게 전달될까. 성폭력 행위가 피해자에게 고통을 주는 범죄라는 인식보다는 소년만화의 한 장면에 등장하는 성적유희에 가깝게 느껴질 수도 있다.

또한 이 배너들은 학생성폭력을 학생과 학생 사이, 남학생 가해자와 여학생 피해자로만 전제하고 있으며 성폭력을 “음란전화, 엉덩이 더듬기, 가슴 만지기, 몰래 카메라 촬영, 강간” 등으로 제시하고 있다.

성폭력은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 행위를 통해 심적, 육체적 고통을 주기 때문에 ‘폭력’이다. 이런 이해가 선행되기 전에 특정 행위로만 성폭력을 말하는 것은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 소위 ‘강도 높은’ 성적 행위가 아니면 성폭력이 아니라는 생각을 심어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교육적 효과보다 예산 낭비 우려돼

한편, ‘때 늦은 후회’ 편에서는 ‘성폭력 가해자’가 된 남학생이 학교에도 못 가고, 밤마다 악몽에 시달리며, 취직도 못하고 실패와 후회로 인생을 보낸다며 이렇게 말한다. “순간의 성폭력 결국 자신의 일생을 망칩니다.”

배너가 말하는 메시지는 성폭력이 ‘범죄’이며, 성폭력을 저지르면 ‘범죄자’가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설마” 편에서도 “평생 범죄자 꼬리표를 달고 살게 될 지도” 모른다고 위협적 대사를 던진다.

물론 성폭력이 사소한 일이 아니며 ‘범죄’임을 인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그것은 성폭력이 타인에 대한 폭력이고 인권침해라는 점을 함께 이해하고 있을 때 진정으로 ‘예방’의 힘을 가지는 것이다.

왜 해서는 안 되는가에 대해서 ‘너 잘못하며 벌 받고 사회에서 매장된다’고 말하는 것이 성폭력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수정하는 교육효과를 가질 것인가는 의문이다. 이는 문제가 생겼을 때 체벌 등의 방법을 통해서 행동을 수정하려는 일방적 교육태도를 무비판적으로 답습하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

십대를 대상으로 만화, 온라인 배너 등 십대에게 친숙한 매체를 활용해 성폭력 예방교육을 하는 것은 좋은 교육자료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이 관점 없이 쉽게 만드는 걸 의미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본래 목적에 부합되지도 못하고, 단지 이벤트에 그치는 이러한 캠페인은 교육적 효과보다는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8/01/29 [05:25]  최종편집: ⓒ 일다
 
lola 08/01/29 [15:11] 수정 삭제  
  저런 거 보고 어떤 남학생이 성폭력에 대해서 경각심 가지겠어요.
비웃을 걸요..
여자들만 더 피해 입는 거죠.
성교육 한다고 하면서 여자애들을 창피하게 만드는 그런 식으로 하는 거..
어른들 제발 좀 그만 하길.
독자 08/01/29 [17:40] 수정 삭제  
  배너가 캐릭터 안 들어가는 만 못하네요.
성폭력 문제를 너무 가볍게 취급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군 08/01/29 [22:50] 수정 삭제  
  바른 지적입니다.
좀 더 깊이있고, 근본 문제에 접근하는 의식이 필요합니다, 아직도 부족한 우리 공무원들의 의식 문제입니다. 언제쯤 우리나라는 여성 남성이 같은 인간이 될꼬..
오즈 08/01/30 [19:45] 수정 삭제  
 
예전에 여성부도 이상한 홍보 했었는데..
정부가 하는 캠페인 중에 저런 종류의 예산낭비만 해도 꽤 될 것 같습니다.
무니 08/01/31 [12:18] 수정 삭제  
  학생성폭력이 저래가지고 어떻게 예방이될까..
참.. 한심합니다.
mayru 08/02/01 [19:56] 수정 삭제  
  뭔가를 하려고 했으면, 좀 찬찬히 깊이있게, 전문적으로 해야지, 공무원들 하는 일이 자신들이 뭘 해야 하는 건지 모르고, 학생들 입장에서도 생각해보지 않고, 학생성폭력 문제를 다루니 저런 결과가 나오는 거 아니겠습니까.

결국 예산낭비만 하고, 실효성은 없게 되죠. 이런 건 언제쯤 바뀔까요 영원히 안바뀌려나.
asa 08/02/08 [17:56] 수정 삭제  
  저번에 다음에선가 한 번 보고 충격받았던 기억이...-_-
그땐 내가 너무 내 입장에서만 생각하면서 깊이 있는 걸 요구하나 싶었는데,
역시 (특히)남학생들한테 뭔갈 전달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다는 걸 다시 한 번 공감하고 갑니다.
ㅋㅋㅋ 08/05/22 [16:51] 수정 삭제  
  참나
전남자 08/06/03 [18:38] 수정 삭제  
  아무리 남자라도 저는
안으럽니다!
대안을 좀 08/10/27 [01:26] 수정 삭제  
  뭐 어떤 것이 잘못이다... 이런 거 누구나 씁니다...
그럼, 저걸 만든 생각이 부족한 사람들에게 기자분께서 이렇게 하라~~고
대안을 주시면 안될까요???
저도 읽으면서 그럼 뭘로 어떻게 하란 말이냐는 생각이 드네요....
기자님이 생각하시기에는 어떻게 해야 바른 방법이 될까요????????
LOVE 08/12/15 [16:10] 수정 삭제  
 
그만좀.... 08/12/15 [16:19] 수정 삭제  
  어른들 제발 그만해요! 성폭행 한사람들 이상한 사람임
dbdb 09/10/13 [16:05] 수정 삭제  
  성 폭행은 그만하는게... 좋을듯...
성폭행 꺼저! 10/01/22 [11:39] 수정 삭제  
  성폭행은 물러가라 성폭행은 물러가라! 성폭행 꺼저!
미친 10/01/23 [15:20] 수정 삭제  
  제발좀그만해요 미친사람들이아니면 ㄷ또또또라라이
남자들너무해 12/11/22 [14:01] 수정 삭제  
  중학생남자부터어른까지성폭행그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하루하루 살아낼 잔근육 기르기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성폭력 자기 방어 가이드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
[뉴스레터] 미투운동,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사회적 흐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