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아내, 남편과 경제적 갈등 겪어

가부장적 태도 고집하는 한국가족들의 문제 커

윤정은 | 기사입력 2008/06/30 [23:07]

베트남 아내, 남편과 경제적 갈등 겪어

가부장적 태도 고집하는 한국가족들의 문제 커

윤정은 | 입력 : 2008/06/30 [23:07]
“항상 ‘돈, 돈’ 한다. 한국으로 돈 보고 왔다.”
 
국제결혼을 통해 이주한 베트남 여성에 대해 한국남편이나 그의 가족들이 자주 하는 말이라고 한다. 실제로 ‘이주여성 긴급지원센터’(1577-1366)에는 베트남 여성들이 친정을 돕는 문제나 ‘해외송금’ 등으로 가정 내 갈등이 발생해 상담이나 문의전화가 많이 걸려온다.
 
그러나 베트남 현지 전문가들은 베트남 여성과 결혼한 가정 내에서 생기는 경제적 갈등은 “문화 차이로 인한 오해와 의사 소통의 부재”에서 기인한다고 진단하고 있다.
 
부계사회 한국, 모계사회 베트남…문화 차이도 커
 
‘이주여성 긴급지원센터’가 2007년 8월 중에 베트남여성 관련상담 863건을 분석한 결과, 168건(19.46%)이 통역지원을 문의해 “부부생활의 기본이 되는 의사소통에 많은 장애”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다음으로 146건(16.92%)이 부부갈등, 97건(11.24%)이 이혼 및 법률상담, 가정폭력(10.54%), 가족갈등(9.96%) 등의 내용이었다. 전체상담 중에서 ‘기타’ 영역의 상담이 17.48%로 두 번째로 비중이 높았는데, “구체적으로 보면 해외송금에 대한 문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성혜(이주여성 긴급지원센터) 소장은 24일 유엔인권정책센터가 마련한 ‘베트남 결혼 이주여성을 위한 출국 전 정보제공 프로그램의 경과와 전망’ 심포지엄에서 이 같은 통계를 밝히고, 특히 경제문제와 관련해서 “친정을 돕는 문제로 인한 갈등이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한국남편이나 그의 가족들은 “베트남 여성들이 돈 보고 왔다. 그러니까 돈이 없으면 우리를 무시할 것이다”는 식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고, “베트남 여성에 대한 이런 인식을 가지고 있다 보니 여성들을 감금하고 통제하려고만 하는” 사례들이 많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국제결혼 가정 내의 이러한 갈등에 대해 강 소장은 먼저 “문화와 풍습 차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과 달리 “베트남이 모계사회이기 때문에, 여성이 가족을 책임진다”는 것. “특히 딸은 친정을 책임지고, 결혼 후에도 가정경제는 딸과 사위가 모두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베트남 풍습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이주여성에게 아내와 며느리 등 많은 역할을 한꺼번에 기대”하면서 “남편과 한국가족들이 일방적인 입장과 태도”로 일관하기 때문에 심각한 갈등관계로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가정폭력이 발생하기도 한다고.
 
경제권 갖지 못하는 아내들 “남편 보수 몰라”
 
photo by saewoomi  
강성혜 소장은 상담사례를 예로 들었다. “며느리가 ‘돈, 돈 한다’고 하면, 상담원들이 물어봐요. 한 달에 얼마나 주시는데 그 여성이 ‘돈, 돈’ 합니까? 라고 물어보면 여성들에게 한 달에 2만원, 혹은 5만원 정도 준다고 해요.”

 
그는 한국인 남편과 결혼해 가정을 이루어 살면서 경제권을 갖지 못하고 있는 베트남 여성들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많은 베트남 아내들이 “부부인데도 남편의 근무지와 보수가 얼마인지 모른다”고 한다.
 
게다가 이주여성과 결혼한 한국남성들의 경우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철저히 통제하고 겁을 주면서 도망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강 소장은 부부간 갈등이 시부모나 한국남성의 가족들로 인해 발생되는 경우가 꽤 많다고 전했다. “가족들이 폭력을 행사하기도 하고, 금전 문제도 시부모가 관리하기 때문에 갈등”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한국가족의 ‘며느리’ 대하는 태도와 간섭도 문제
 
베트남 현지 전문가들도 ‘한국인들이 베트남 문화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베트남에서 대만, 한국으로 국제결혼을 통해 이주하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전문상담을 해 온 트란 홍 반(Tran Hong Van, 남베트남 사회과학연구소 연구원)씨가 이 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가족간 갈등이 많이 생기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 “문화차이 때문에 이런 갈등이 생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베트남 문화에 따르면 여성이 결혼을 하더라도 시집을 보낸 것이 아니라 사위를 얻는다고 여긴다”면서, “시집 부모뿐 아니라 친정 부모도 부양해야 하고, 시집이나 친정에 공평하게 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베트남 문화라고 말했다.
 
트란 홍 반 씨는 “그러나 한국사회는 베트남과는 달리, 결혼한 여성은 ‘내 것’이라고 반대로 생각하는 것 같다. 며느리에게 시댁을 위해서만 부양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주여성들은 이런 문화적 차이를 잘 알지만, 언어소통 문제 때문에 잘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성혜 소장 또한 베트남과 한국은 “부모와 관계 맺는 방식”에서도 많은 차이가 있다면서, “베트남에서 부모는 자식에게 간섭하지 않고 잘못된 경우에만 자식에게 말하며, 특히 결혼한 자식의 가정 일에 크게 관여하지 않는데, 한국은 시댁 식구들이 많이 관여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신문발전위원회 2008년 소외계층 매체운영 지원사업의 보조를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BILBO 2018/02/20 [13:01] 수정 | 삭제
  • 경제권을 준다고 해결이 될까요? 월급의 대부분을 갖다주는데도.. 계속 더 많은 돈을 요구하여.. 100원을 버는데 어떻게 200원을 줄수있느냐고 설명을 해도 막무가내로 돈 및 주택구입을 종용하여... 매일 얼굴만 보면 싸우고 있습니다.. 국제결혼이 문제가 아니라.. 남녀가 만날때는 서로 이성적으로 이해가 가능한 수준의 사람과 사람이 만나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가합니다.. 한국여자 베트남여자.. 문화차이 이런 것은 단순한 핑계일 뿐이겠지요~ 비슷한 사유로 고민하는 분들께 도움이 되시기를~
  • 학이 2010/12/26 [14:59] 수정 | 삭제
  • 과거 한국여성이 미국이나 유럽에 시집갈 때도 못사는 집안의 딸들이 부모에게 약간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갔던 것이 현실 아닙니까? 그리고 그런 처지에, 잠깐 만나 결혼하는 마당에 그 나라에 대해 미리 얼마나 공부할 수 있을까요? 한국인 장모 장모께도 때되면 용돈하시라도 얼마씩 드리는데, 베트남 장인 장모께도 얼마든지 그럴 수 있으면 좋을 것 같군요...
  • soo1018 2009/12/08 [10:55] 수정 | 삭제
  • 우리 베트남의 여성들이 모두들 지 잘할거야! 문화가 다르도 괜잖아요.시어머니와 시누들이 생각하지 말고 아니면 내 마음을 상해요.베트남의 여성들은 강하고 식식하게 살거야! 베트남의 여성들이 화이팅~
  • 문화차이가 2009/06/11 [22:08] 수정 | 삭제
  • 좀 있다고 해도 밥값보다 비싼 커피를 먹는 여자와의 문화차이보다야 약하겠죠..
  • sunny 2009/06/11 [21:32] 수정 | 삭제
  • 베트남 호치민에 살고 있습니다. 베트남이 모계사회라고 해서 지금도 시집간 딸이 친정을 책임지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옛날에 그런 풍습이 있었지만 많이 바뀌고 있고 베트남인들끼리 결혼한 경우엔 별로 그렇지 않아 보입니다. 베트남 사람들은 한국인을 다 부자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부자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써야 한다고 생각하죠. 한국사람들의 인식도 바껴야 하겠지만 베트남 여성들도 돈을 목적으로 한국사람과 결혼하지 않는다면 문제가 커지지 않을것 같네요.
  • . 2009/06/11 [16:00] 수정 | 삭제
  • 베트남과는 달리 한국에서 결혼한 여성은 "며느리"로서의 의무가 더 강하죠.
    실제로 한국남성이 국제결혼하는 경위엔 시부모가 많이 개입이 되어있을 겁니다.
    한국만의 그 특이한 가족문화... 직접 겪어보지 않은 여성은 이해하기 쉽지 않을 겁니다.
    국제결혼이라는 게 이렇게 쉽게 거래되는 식으로 이루어지는 현실이 참 무섭습니다.
  • ysk1995 2009/06/11 [15:26] 수정 | 삭제
  • 국제결혼을 통해 한국에서 살게된 외국인여성들이 도시고 시골이고 참 많습니다. 그러나 초기의 모습과는 다르게 결혼을 목적으로 한국에 온 여성들 보다는 다른 이유로 한국에 온 여성들이 적지가 않습니다.저도 여성으로서 여러가지 생각을 해봤지만 국제 결혼을 하려고 마음을 먹었을때는 그 나라의 문화와 생활양식정도는어느정도 공부를 하고와야하지 않을까요. 외국에서 왔다는 이유 만으로 모든것을 배려받고 이해 받기만 하려는 그들의 생각도 전부 이해할수 없습니다. 동남아에서 온 어떤 여성은 결혼2년이 지나자 이유도 대지않고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해 결국 아이들까지 두고 이혼을 했다고하며 또다른 여성은 아무말 없이 가출을 했다고 합니다. 관심도 중요하겠지만 무조건 여성이 약자라는 식의 그들편에서의 생각과 도움은 정말 힘들게 외국에 까지 가서 결혼을 한 농촌 총각에게는 평생의 상처가 될꺼라고 봅니다. 자국에서 온 여성들끼리 만남은 타국에서의 외로움과 고달픔을 달래주기도 하겠지만 권할만한 대화만 오가는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자기 남편은 저번달에 친정에 얼마를 보냈으며 이번달에 얼마를 보낸다고 했다는 식의 대화를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사람이 먼 타국으로 아내를 구하러 가겠습니까? 저는 이주 여성의 인권은 반드시 보장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수박 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