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면죄부를 위한 여정?]
이번에도 유야무야된 경찰의 ‘성상납’ 수사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희정
배너




관련기사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9/04/27 [03:09]  최종편집: ⓒ 일다
 
talk 09/04/27 [16:03] 수정 삭제  
  죽은 자는 말이 없다고,
원통할 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굿 럭!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방사능,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을 측정하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불법촬영 범죄 피해를 당했을 때 대처하기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매매 시장처럼 산업이 된 ‘사이버성폭력’
[뉴스레터] 안희정 성폭력 재판에서 ‘진짜’ 주목해야 하는 것은?
2018년 7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해외입양인 여성들의 칼럼 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