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쌀값폭락, 여성농민 ‘대북 쌀 지원’요구
“80kg 13만원? 쌀 생산비 보장하라” 국회 앞 농성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정선아
배너
▲  전국여성농민대표자대회에서 여성농민들은 쌀 생산비 보장을 요구하며 삭발을 하고, 국회 앞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쌀 생산비 한 가마 21만원 보장’과 ‘대북 쌀 지원의 법제화’를 요구하고 있다. ©일다-정선아
가을이 무르익은 일요일 오후, 여의도 시민공원에 사람들이 참 많았다. 모두들 ‘밥’은 먹고 나왔을까.
 

국회 앞은 의외로 조용하고 한적했다. 20일 전국여성농민대표자대회 삭발투쟁이 격렬하게 한바탕 지나간 이후,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이들의 ‘비닐’농성장은 가만히 그 자리에 있었고, 다만 여의도의 비둘기들은 생전 맛보지 못했을 햇벼를 쪼고 있었다.

 
“10년 전 80kg에 17만원 하던 쌀값이 올해 13만원까지 내려갔다. 물가도 오르고 농지, 종자, 비료, 농약, 농기계 값까지 올랐는데 쌀값은 뒷걸음질치고 있다.”
 
농성 6일째, 생존의 문제로 투쟁에 나섰지만 또 바로 눈앞 생존의 문제인 수확기에 쫓겨 다시 일터로 돌아간 여성농민들. 국회 앞 농성장에는 김정미 전국여성농민회 총무 혼자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 여성농민들은 쌀값 보장의 대안으로, ‘쌀 생산비 한 가마 21만원 보장’과 ‘대북 쌀 지원의 법제화’를 요구하고 있다. 자신들의 생존권과 굶주리는 북한주민의 생존권을 함께 지키는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 정선아
 
여성농민들은 ‘쌀값 보존’이라는 요구만큼이나 분명한 대안도 가지고 있다.
 
정부의 “부자 감세 100조, 4대강 죽이기 사업에 들어가는 삽질예산”을 농업 살리고 환경 살리는 일에 쓰라는 것. 또한, “쌀 대북지원”을 통한다면 쌀값 보존은 전혀 불가능한 요구가 아니라는 것이다.
 
현재 여성농민들은 이명박 정부를 향해, ‘쌀 생산비 한 가마 21만원 보장’과 ‘대북 쌀 지원의 법제화’를 요구하고 있다. 여성농민들은 자신들의 생존권과 굶주리는 북한주민의 생존권을 함께 지키는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추수철에 ‘풍년’이라는 말이 더 이상 기쁘게 들리지 않는 이유는, 월급으로 치자면 20% 하락한 농민의 쌀값, 농사를 지을수록 빚이 늘어가는 가구, 피땀 흘린 자신의 논밭을 스스로 갈아엎는 현실, 3천 평 농사지어도 자녀 대학등록금이 안 되는 사태, 게다가 기아에 허덕이고 있는 북한주민들, 이 모든 것들이 자리하고 있다.
 
*이 기사의 취재는 신문발전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9/10/26 [14:36]  최종편집: ⓒ 일다
 
빨강머리 09/11/03 [20:45] 수정 삭제  
  농민들이 증가하고 농민들이 잘 살 수 있는 나라가 되어야 지구도 지키고 우리들의 건강도 지킬 수 있는데 점점 농민들의 삶, 특히 여성 농민들의 삶이 어려워지고 있으니 염려가 됩니다. 나라를 사랑하고 시민들의 삶을 진정으로 염려하는 정부가 존재하지 않으니 이럴 수 밖에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야금야금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비전화(非電化) 테마파크에 가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픈 몸들의 경험’이 소통되는 사회로!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그날 당신은 용감하게 자신을 지켰습니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
[뉴스레터] 당신은 혼자가 아니야…일본에선 ‘위투’(#WeToo) 운동
2018년 6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종전 선언의 시대, 북한여성과 어떻게 만날까
일다의 신간 <이미지 페미니즘> 출간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