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번 생은 처음이라
아주의 <지멋대로> 돌굴러가유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 [작가 소개: 아주]

 

▶  [돌굴러가유]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07 [14:53]  최종편집: ⓒ 일다
 
아주좋네 17/02/08 [12:05] 수정 삭제  
  와 ㅋㅋㅋ 공감돼요. 결국 살아지면서 죽지 못해 사는 방법들이 생기는
Dear 17/02/08 [13:11] 수정 삭제  
  신기하네요 돌 굴려올라간다는 표현이...나는 내가 돌이라고 생각될때가 많은데, 다른 사람들은 인생길을 어떻게 느끼는지 궁금해지네요..
최상미 17/02/08 [16:11] 수정 삭제  
  처음은 힘들죠
ㅇㅇ 17/02/08 [23:23] 수정 삭제  
  뜨끈한 위로가 되네요. 손목, 수면제, 목매기 모두 시도하다가 고통 없이 죽는 방법을 고안하기로 하고 지금은 자포자기상태로 살아가고 있어요. 열정과 무기력을 왔다갔다 하면서. 오늘 시지프스의신화가 떠오르고, 주저앉아 일어나기 싫은 날이었는데 글을 읽으니 뭔가 운명같이 느껴지고 참 좋네요. 계속 진솔한 글 그림 나누어주세요...
타인 17/02/09 [00:30] 수정 삭제  
  제 돌은 참 울퉁불퉁 넙대대 맥빠지게 생겼는데 이 글 읽으니까 질질 이라도 끌고가 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좋네요 17/02/09 [16:57] 수정 삭제  
  처음부터 쭉 읽고 팬이 되었습니다. ^^ 연재 기다리겠습니다.
Lee 17/02/12 [00:43] 수정 삭제  
  재밌게 잘 읽었어요! 제 돌은 너무 작고 가벼워서 팔랑팔랑 바람에 날아다니고 도통 말을 안들어요
너울 17/02/16 [12:42] 수정 삭제  
  위로받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레아 17/02/22 [21:04] 수정 삭제  
  제마음을 후벼파는 감동적인 글한줄기 였습니다고맙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갓 늙기 시작했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밥’의 언어를 찾아서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더 흔한 폭력과 더 두려운 폭력
메인사진
.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여행은 역시 사람이 반인 것 같아!
메인사진
. ... / 헤이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용기 있는 고발이 할리우드를
[뉴스레터] 페미니즘 브랜딩 현상을 보며
2017년 9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안전한 생리대를 사용할 권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