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엄마, 우린 서로를 잘 몰라요
아주의 <지멋대로> 이제야 탯줄을 뗍니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 [작가 소개: 아주]

 

▶ 이제야 탯줄을 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01 [14:27]  최종편집: ⓒ 일다
 
ㅇㅇ 17/05/02 [12:30] 수정 삭제  
  성인이 된 딸이 엄마와 탯줄을 떼는 그림이 너무 와닿고 멋집니다
아아 17/05/06 [20:14] 수정 삭제  
  외로웠던 마음 다독여주고 싶네요. 작가님 응원합니다!
kime 17/05/10 [23:34]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작가님, 스물 넷 지구인입니다.외로웠던 시간을 담담히 풀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단단한 생각들에 위로받고 가요. 가족과 스스로와 오래오래 잘지내셨으면 좋겠어요. 응원할게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생산강박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이라는 목발이 필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제대로 안 먹거나, 아무렇게나 먹거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