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런 명절도 있다
<아주의 지멋대로> 지울 수 없다면 더 써보려고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 [작가 소개: 아주]

 

▶ [지울 수 없다면 더 써보려고]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02 [21:18]  최종편집: ⓒ 일다
 
봉봉 17/10/03 [00:28] 수정 삭제  
  저도 멀미 때문에 큰집 가는 길이 너무 험하게 느껴졌던 기억이 납니다. 성인이 되어서는 친척 집에 거의 가본 적이 없어요. 친척들 간에 관계가 안 좋아서는 아니지만, 연휴에 좋아하는 사람들이랑 재밌는 시간 보내는 것이 좋아서요. 이번 연휴는 길어서 잠도 많이 자고 책도 좀 읽으려고 합니다.
under 17/10/06 [12:56] 수정 삭제  
  남은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아주의 지멋대로 보는 재미 같은 게 여유로운 추석 연휴 보내는 법이죠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고수와의 만남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퇴비 제조기를 손수 만들어야 하는 이유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도망은 ‘도망이나 치는 것’일까?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노메이크업, 찌찌해방…‘#탈코르셋’ 침묵을 깬 여성들
[뉴스레터] ‘페미니즘 교육’ 정말 준비됐나요?
2018년 5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한국정치는 ‘50대’ ‘남성’이 과다 대표된 게 문제죠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