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짧은 여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로남불
[머리 짧은 여자] ‘한남’ 내 동생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조재
배너

어엿한 ‘한남’으로 성장한 동생은 가족들 중에 자기 혼자만 사회생활을 하는 줄 안다. 동생은 요즘 회사 술자리에 “괜히 무서워서” 여자 사원들은 끼워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내가 애초에 술자리에서 찔릴만한 짓을 하는 남자들이 문제라고 했더니, 누나가 뭘 아냐며 되레 큰 소리다.

 

동생은 나를 보면 늘 한심하다는 투로 말한다. 누나랑은 말이 안 통한다며, 자기 할 말 다 하고 내 입을 막아버린다. 상대가 나를 한심하게 볼 땐 나도 똑같이 상대를 한심하게 봐주는 게 내가 터득한 요령이다. 동생과 이미 많은 대화 시도 끝에 도출해낸 결론이다. 구구절절 이야기하고 정보를 알려줘 봤자 귓등으로도 안 듣는다.

 

“내가 지난번에 술 마시러 후문 갔다가 역대급 진상을 봤잖아.”
“왜? 어땠는데?”
“키는 150이 조금 넘어 보이는 여잔데, 머리를 모히칸(머리의 좌우를 바싹 깎거나 삭발을 하고 가운데 부분만 기르는 헤어스타일)으로 밀고 꽁지를 묶었더라고. 피어싱도 엄청 많이 하고, 타투도 엄청 하고. 길에서 담배를 뻑뻑 피우면서 욕을 막 하는데… 어휴, 그런 애는 또 처음 봤어.”

 

이야기를 듣다보니 동생이 묘사한 사람의 외모가 꼭 동생 같다. 모히칸 꽁지머리에 타투를 하고, 길에서 담배를 뻑뻑 피우면서 친구들과 욕하는 동생 모습이 그려졌다.

“야, 그거 완전 너 아니냐. 피어싱만 하면 딱 너네!”

나는 일부러 더 크게 과장하며 말했다.

 

“아니, 길에서 엄청 시끄럽게 자기 친구들이랑 욕을 막 하더라니까?”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동생은 그 여자가 시끄럽게 욕하는 것이 싫었다고 말했지만 사실은 그냥 젊은 여자가 ‘그 꼴’로, 담배까지 피우며, 욕설을 하는 게 맘에 안 들었던 거겠지. 살면서 길에서 시끄럽게 욕하는 남자를 백 번도 넘게 봤다. 하지만 동생은 한 번도 그들을 진상이라며 지목한 적이 없다.

 

옆에서 엄마가 “완전 미친애네” 라며 대화를 받아주니 동생은 의기양양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어쩜 저렇게 착실하게 ‘한남’으로 커버렸을까.

 

▶ 내로남불   ⓒ머리 짧은 여자, 조재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2 [08:52]  최종편집: ⓒ 일다
 
17/10/12 [09:50] 수정 삭제  
  내 동생인줄...
끄아 17/10/12 [11:24] 수정 삭제  
  어머니 반응도 익숙하네요.... 공감됩니다 ㅜㅜ
얀새 17/10/16 [19:22] 수정 삭제  
  ㅋㅋㅋㅋ강약약강 그 자체져 ㅋㅋ
-0- 17/10/23 [10:30] 수정 삭제  
  완전 멋질 거 같은데요 ㅋㅋ 전 걍 범생이지만 길거리에서 그런 언니(?) 마주치면 계속 흘끔흘끔 쳐다볼지도요..좋아서. 그런데 그런 사람 보기가 힘들더라고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애들이 무슨 술맛을 아냐고?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나에게 공부란 무엇인가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여성의 건강권 문제로 바라본 ‘성폭력’
메인사진
.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잠이 부족한 사회
메인사진
. ... / 최하란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나를 닮은, 새로운 이력서 만들기
2018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내 몸에는 흉터가 많다”
[뉴스레터] ‘인공지능과 젠더’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들
[뉴스레터] ‘우리 자신의 언어로!’ 목소리 내기 시작한 여성난민들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