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양양 2018/08/29 [22:08]

    수정 삭제

    화이팅! 힘내요!!
  • 기묘나 2018/09/03 [05:09]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기묘나 입니다.^-^
    그동안 '나름 빅뉴스' 읽어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썰렁하고 우울한 그림들에 함께 울고, 웃고, 이야기 나눠 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이렇게 곁에 있는 사람들과 조금씩 마음 나누며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며,
    일다 다음 연재를 (두근두근) 기다려봅니다.
    고맙습니다!
  • 쌍무지개 2018/09/24 [18:09]

    수정 삭제

    기다릴게요^^!
  • 양양 2018/09/26 [23:09]

    수정 삭제

    흑흑 어여 돌아오세요.
  • 수짱 2018/12/12 [13:12]

    수정 삭제

    재밌게 읽었습니다! 계속 연재 하신다면.. 좋겠네요^^